광고
광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혼자 거주 여성 도어락 방전 도움 감동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1/18 [20:26]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혼자 거주 여성 도어락 방전 도움 감동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8/11/18 [20:26]


지난 113일 새벽, 혼자 거주하는 여성이 도어락이 방전되어 집에 들어갈 수 없다.”라며 112 신고를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112종합상황실 접수자인 김화원 경장은 긴급범죄 신고가 아니었기에 경찰관 출동사안이 아님을 설명하고 주변 지인이나 24시간 열쇠업체에 연락해서 도움을 받을 것을 안내했다.

 

10분 후, 여성의 귀가 여부가 걱정된 김 경장은 걸려온 전화번호로 재차 통화하여 여전히 집에 들어가지 못해 불안에 떨고 있는 신고자의 상황임을 알고 김 경장은 휴대폰 인터넷 창에 도어락 방전 시 대처 방법을 검색하도록 차근차근 설명하고, 9V 배터리를 활용해 임시방편으로 문을 열 수 있는 방법을 차분히 알려주었다.

 

그런데, 갑자기 신고자가 울먹여, 김 경장은 왜 우는 거예요? 무서워서 그런 거예요?”라고 묻자 신고 여성이 흐느끼며 너무 고맙고 감사해서 그렇다.”라며 말했다. 10여 분 뒤, 신고 여성은 편의점에서 배터리를 구입하여 김 경장이 설명해 준 방법으로 무사히 집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112에 전화했고 정말 무서웠는데 다시 전화 주시고 방법 알려주어서 감사하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신고자는 당시에는 당황스럽고 막막했다. 고민 끝에 112에 전화를 걸게 되었는데 긴급 사안이 아니었는데도 다시 전화를 걸어 방법을 알려준 경찰에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화원 경장은 “112 접수요원의 역량 강화는 물론 국민의 눈높이에서 작은 목소리에도 진정한 마음으로 대하는 공감접수를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가장 가까운 곳에서 국민을 지켜주고 보호해주는 믿음직한 경찰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