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독감(인플루엔자)환자 급증! 겨울철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가 최선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2/26 [23:04]

경기도, 독감(인플루엔자)환자 급증! 겨울철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가 최선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 입력 : 2018/12/26 [23:04]

 

인플루엔자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겨울철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경기도는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1주간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도내 인구 1,000명당 인플루엔자 발생률은 45명으로 전국 평균인 34명을 크게 웃돌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불과 1달 전인 지난달 11~17일의 인플루엔자 발생률 6.3명의 무려 7배에 달하는 수치다.

 

도는 이번 인플루엔자 유행이 늦은 봄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각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며,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특히 이번 인플루엔자가 7~18세 나이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방학을 앞둔 학교에서는 더욱 각별한 감염 관리 및 예방 수칙 준수가 요망된다. 도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더욱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이 담긴 유인물을 배포하는 등 홍보활동을 진행하는 한편 지역별 현장책임반을 배치해 지속적인 감시활동을 실시해 나갈 방침이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인플루엔자 환자와 접촉을 피하는 것은 물론 수시로 손을 깨끗이 씻고 손으로 눈, , 입을 만지지 않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특히 면역력이 약한 노인, 어린이 등은 지금이라도 반드시 예방접종을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플루엔자는 A, B, C형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호흡기 질환으로 발병 시 고열, 마른기침, 인후통, 근육통, 콧물, 코막힘,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체로 수일간 증상이 나타난 뒤 회복되나, 노약자나 만성질환자들의 경우 폐렴 등 치명적인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을 생활화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올바른 기침 예절을 준수해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