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농촌진흥청, 가축인공수정사 시험 143명 합격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1/05 [11:37]

농촌진흥청, 가축인공수정사 시험 143명 합격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01/05 [11:37]

 

농촌진흥청은 2018년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에 143명이 최종 합격했다고 발표했다. 가축인공수정사는 가축의 인공수정과 생식기 관련 질병 예방, 품종 개량 등의 업무를 맡는 전문 인력이다. 가축인공수정사 또는 축산산업기사 이상의 자격을 취득해 활동할 수 있다.

 

지난해 광역자치단체에서 농촌진흥청으로 주관 기관이 바뀐 뒤 처음 치른 이번 시험에는 810명이 원서를 제출했다. 이 중 필기시험에는 612(75.6%)이 응시해 205명이 합격했으며, 합격자 중 202명이 실기시험을 치렀다(3명 결시). 그 결과, 필기와 실기를 더해 40점 미만인 과목 없이 전체 평균이 60점 이상인 143명이 최종 합격했다. 합격률은 23.4%.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