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산시, 2019년 1단계 공공일자리 사업 스타트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1/05 [19:13]

오산시, 2019년 1단계 공공일자리 사업 스타트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 입력 : 2019/01/05 [19:13]

 

 

오산시는 지난 2일부터 4개월간 오산시 20191단계 공공일자리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오산시 1단계 공공일자리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여 생활안전을 도모하는 공공근로와 국가적 문제인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청년인턴, 오산시 거주 대학생에게 방학을 이용한 시정 체험 및 사회경험을 제공하는 대학생일자리 사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선발된 공공일자리 참여자는 노인·장애인복지관,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시설, 기타 복지시설, 오산시청 각 부서 및 서랑동 눈썰매장 등에서 환경정비, 행정·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특히 대학생과 청년에게는 직장문화 이해, 장기적인 직업선택 및 취업 등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올해는 오산시가 1989년 시 승격 후 30년을 맞는 뜻깊은 해로 그 어떤 해보다 의미 있고 소중한 해이며, ‘시민중심, 시민우선, 시민이 시장인 오산시정 구호를 바탕으로 청년인턴, 대학생일자리 등 공공분야의 일자리를 확충·강화하고 어르신, 경력단절 여성,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일자리도 꼼꼼하게 챙겨 저소득층 생계를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시 관계자는 앞으로 공공일자리(공공근로, 청년인턴, 대학생일자리사업) 사업의 확대 추진을 비롯하여 일자리카페 운영, 청년내일채움공제 연계사업 등 청년취업 및 시 일자리창출을 위하여 새로운 정책 개발과 다양한 지원프로그램 발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