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 성남법원 앞 집회 자제 호소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1/06 [15:46]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 성남법원 앞 집회 자제 호소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01/06 [15:46]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남법원 앞 집회 자제를 호소하며 지지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내용에 글을 올렸다. 이날 이 자사는 먼저 오늘의 이재명을 있게 해 주신 동지 여러분의 희생적 노력에 두 손 모아 감사하다. 공정사회를 향해 가는 길 위에 언제나 여러분과 함께 서 있겠다는 약속을 또 한다. 지지자는 정치인을 일방적으로 찬양하고 숭배하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연대하고 의지하며 협력하는 동지관계라고 믿는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지금 기나긴 터널을 지나고 있다. 앞으로도 헤치고 나아가야 할 길은 멀고도 험하다. 동지 여러분의 도움과 연대가 꼭 필요하다. 그리고 그 도움은 합리적이고 유효했으면 좋겠다. 정치는 국민이 심판하는 링 위에서 하는 권투 같은 것이다. 상대를 많이 때린다고 해도 심판 눈살을 찌푸리게 하면 감점이다. 다투더라도 침을 뱉으면 같이 침 뱉을 게 아니라 젊잖게 지적하고 타이르는 것이 훨씬 낫다. 대중이 보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지자 성남법원 앞 집회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또 이 지사는 전쟁을 이기는데 필요하면 전투에서 얼마든지 져주어야 하는 것처럼, 현실의 상대와 싸워 이기는 것보다 국민 공감을 얻는 것이 진정 이기는 길 아니겠는가? 사람은 입력된 정보에 의해 판단하는 존재이다. 허위정보를 정정하고 좋은 정보를 전달하는데 주력해야 한다. 세상을 향해 동지들의 꿈과 현실, 우리의 대안과 역량 실적을 널리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기득권자들이 아닌 이상 우리에게 한방은 없다. 티끌을 모아 태산을 만드는 정성으로, 개미처럼 작은 일을 많이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메시지로 친지에게 유용한 정보를 보내거나 SNS로 이웃을 넓혀 소통하고 좋아요를 누르거나 짧은 답글이라도 하나 쓰는 것 같은 작지만 많은 실천이 중요하다. 마녀사냥에 항의하며 추운 날 분당경찰서와 성남검찰청 앞에서 집회시위로 고생하신 여러분, 참으로 애 많이 쓰셨다. 현장에 함께 하진 못했지만 여러분의 그 분노와 걱정 열의는 온통 그대로 제 가슴 속에 담겨 있다.”라고 그동안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제 이 일은 법원으로 넘어갔다. 사법부는 정의와 인권을 수호하는 최후보루로서 정치와 행정은 물론 여론으로부터도 독립이 보장되어야 한다. 재판이 시작된 이때 재판 담당 법원 앞 집회는 그 의도가 어떠하든 재판에 영향을 미치거나 미치려는 행위로 오해받기 십상이다. 저는 대한민국 사법부를 믿는다. 그러므로 지지자 여러분, 오해받을 수도 공격의 빌미를 줄 수도 있는 성남법원 앞 집회를 자제해 달라 공평한 기회와 공정한 경쟁, 합당한 분배가 보장되는 진정 자유로운 나라, 억강부약 하며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어우러져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향한 그 길에 우리 손 꼭 잡고 같이 가면 좋겠다.”라고 지지자에게 당부에 말을 남겼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