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송옥주 의원, 화성시 남양호 환경기준 6등급 농업용수 개선 필수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0:18]

송옥주 의원, 화성시 남양호 환경기준 6등급 농업용수 개선 필수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 입력 : 2019/01/11 [10:18]

 

 

송옥주 의원은 지난 10일 화성시 남양호의 심각한 수질오염 문제에 대해 우려와 동시에 대안을 제시했다. 송 의원은 “화성시 남양호 수질이 전국 호소 중에 가장 나쁜 6등급이다. 매년 오염도가 증가하고 있어 관리책임이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및 화성시 등 관계기관이 공동으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남양호 수질개선 대책과 관련해선 “첫째, 남양호 외부에서 수계로 유입되는 오염원과 그 이유를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고 둘째, 남양호 내부 퇴적토의 오염도를 확인해서 준설계획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송옥주 의원은 “최근 23년간(1995~2018년), 총길이 2,060m인 남양호 수질자료를 전반적으로 분석해 보니 상류지역은 생활하수, 정화조 등의 원인으로 총대장군수 및 총질소(T-N) 수치가 매우 높게 나타났고 중류지역은 농사용 액비 및 퇴비 등의 영향으로 화학적산소요구량(COD)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특히 송 의원은 “남양호 상류지역 수질과 관련, 연평균 대장균군수가 15만 개 이상이고 총질소 수치(7.1[mg/l])도 중·하류 수치(2.8[mg/l])보다 2.5배나 높은데 이는 소규모 공장 및 가정의 정화조에서 부실하게 처리된 오수와 생활하수가 남양호로 유입되는 증거다.”라며 “수질오염 주요원인으로 지목했고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조속히 완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 의원은 “역으로 긍정적인 신호가 있다. 남양호 상류에서 유입된 수질오염물질인 총질소가 중·하류로 내려오면서 7.1[mg/l]이 2.8[mg/l]로 60%나 저감됐는데 이것은 남양호의 자정작용이 살아있다는 증거다. 상류지역에서 유입되는 오염원의 저감만으로도 상당한 수질회복이 가능하다.”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한국환경공단과 송옥주 의원실 공동 남양호 수질오염도 조사결과에서도 같은 결론이 나왔는데 송 의원은 “남양호 상류 등 인근지역의 공공하수도보급률이 73.1%로 94%인 전국 평균 대비 약 21% 정도 낮다. 다시 말하면 미처리된 생활·공장 하수가 남양호 수계로 그대로 유입되고 있다. 남양호를 살리기 위해선 첫 단계로 생활지역의 공공하수도 보급율을 올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남양호 중류지역 오염과 관련해 송 의원은 “상류와 비교해서 수계 내 대장균군수가 감소했으나 화학적산소요구량 수치는 오히려 약 20% 증가되었기에 중류지역 오염원은 수계 인근 농경지에서 뿌려지는 액비와 퇴비가 원인이다.”라고 밝혔다. “액비와 퇴비를 적정량 사용한다면 수질오염을 일부 개선할 수 있다.”라며 지자체 등 관리감독기관의 지도점검과 교육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학계 등 전문가에 따르면, “남양호 내 퇴적토는 1973년 남양호방조제 설치 이후에 한 번도 준설하지 않아 퇴적물이 45년 이상 과다 축적되어 있다. 퇴적토 내 유기물로 인해 오염이 가중되기 쉽다.”라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송 의원은 “오염된 퇴적토가 남양호의 수질오염원이 될 수 있다. 늦었지만 한국농어촌공사, 화성시 등 관계기관에서 남양호 전반에 대해 퇴적토 오염도검사를 조속히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준설계획을 세워야 한다.”라고 주장했으며 “남양호 주변에서 자정능력보다 많은 오염원이 들어오고 있어 관계기관의 대책도 필요하다.”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