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수원시 트램·특례시 일본에서 미리 체험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19/05/15 [22:09]

(칼럼) 수원시 트램·특례시 일본에서 미리 체험

김창석 국장 | 입력 : 2019/05/15 [22:09]

  

염태영 시장 비롯한 수원시 연수단, 일본 구마모토현 방문해 정책 벤치마킹을 위해 일본에서 미리 체험한다. 인구 74만 구마모토시는 2017년도 트램 이용자 수가 1109만 명에 이른다. 구마모토현, 구마모토시 정령지정시 지정에 적극적으로 협력이 관건이다. 아울러 수원시는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지사와구마몬수원화성문화제에 초청한다. 일본 구마모토현은 수원시가 지향하는 정책을 대부분 시행하고 있는 자치단체다. 도시캐릭터 구마몬으로 도시브랜드를 만들었고, 수원시가 도입을 추진하는 트램(구마모토시)을 운행한다. 구마모토시는 특례시와 유사한 정령지정도시. 염태영 水原市長을 비롯한 수원시 연수단이 구마모토현, 다케오시 등을 방문해 우수정책을 벤치마킹한다.

 

13일 시작된 연수는 16일까지 이어진다. 연수단은 13일 구마모토현청에서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지사를 만나 두 시간여 동안 대화를 나눴다. 염태영 시장은 예전부터 구마모토현의 정책을 배우고 싶었다면서 도시캐릭터, 정령지정도시, 도시계획 등 선진 정책을 많이 배워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쿠오 지사와 구마몬을 10월 열리는 수원화성문화제에 초청을 전제했다. 구마모토시 관계자는 정령지정도시 지정 이후 시에서 직접 처리할 수 있는 사무가 늘어 시민을 위한 서비스를 신속하고, 종합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또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아져 도시 이미지가 좋아졌고, 민간투자가 늘어나 경제가 활성화됐다고 설명했다. 정령지정도시 지정으로 구마모토현의 사무 3031482개 항목이 구마모토시로 이양됐다.

 

시는 지역 사정, 시민 요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현청을 통하지 않고 직접 중앙부처와 교섭할 기회도 늘어났다. 일본에서도 현(우리나라의 도)은 정령지정시 지정에 우호적이지 않지만, 가바시마 이쿠오 구마모토현지사는 현과 시가 상호 이익이 되는 길을 찾아야 한다면서 구마모토시의 정령지정시 지정에 적극적으로 협력했다. 가바시마 이쿠오 지사는 염태영 시장님의 관심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구마모토현이 계속해서 번영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구마모토현 관계자에게 구마몬에 관한 설명을 듣고, 구마모토현 관광 정보를 제공하는 구마몬 스퀘어를 시찰했다. 구마몬은 2010년 구마모토현 홍보를 위해 만든 도시캐릭터다. 구마모토현은 현지 생산물 홍보·판매에 사용하는 조건으로 누구나 구마몬 캐릭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구마몬은 일본 전역과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구마모토현 영업부장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8년 구마몬 관련 상품의 매출은 16350억 원에 달한다. 14일에는 구마모토현청에서 구마모토시 트램(노면 전차), 정령지정도시, ‘아트폴리스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구마모토시는 1924년 트램을 개통했다. 현재는 노선 길이 12.1로 구마모토시를 횡단한다. 2017년도 이용자 수가 1109만 명에 이르는 구마모토시 대표 교통수단이다. 구마모토시 인구는 74만여 명이다. 구마모토시는 자가용 이용 증가로 인해 날로 심각해지는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심과 외곽을 연결하는 트램노선을 확충하고 있다. 수원시도 트램과 대중교통 전용지구를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브리핑 후 염태영 시장은 트램 운임 수입으로 운영비를 얼마나 충당할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구마모토시 담당자는 운임 수입만으로 충분히 트램을 운행할 수 있지만, 시설 투자비는 보조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와 구마모토시가 우호 관계를 이어가면서, 특히 양 도시의 교통정책 수립에 긴밀하게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구마모토시는 2012정령지정도시로 지정됐다. 일본 정령지정도시는 광역자치단체에 속해 있지만, 권한을 대폭 이양받아 광역자치단체에 준하는 권한을 행사하는 도시로 수원시가 추진하는 특례시와 유사하다. 일본에 20개 정령지정도시가 있다. 1987년 시작된 구마모토 아트폴리스는 후세에 문화유산으로 남길 수 있는 아름다운 건축물을 짓는 도시계획 사업이다. 연수단은 이날 오후 아트폴리스 정책이 반영된 다카노병원과 모두의 집 테크노 가설 단지’(지진 이재민 거주 시설) 등을 시찰했다. 15일에는 구마모토성 복원 현장을 시찰하고, 다케오시로 이동해 다케오시도서관을 둘러봤다. 연수단은 16일 후쿠오카시 도시재생 지역을 시찰한 후 귀국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