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평택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문제점 도출 및 개선방안 마련으로 시 대표축제로 육성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6/22 [15:54]

평택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문제점 도출 및 개선방안 마련으로 시 대표축제로 육성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 입력 : 2019/06/22 [15:54]

 

 

[케이에스피뉴스] 평택시가 지난 21일 팽성국제교류센터 국제회의실에서 제1회 한미 어울림 축제 개최 결과에 대한 평가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팽성국제교류센터, 팽성상인연합회, 평택문화신문, 평택경찰서, 시민 평가단이 참석해 축제 문제점에 대해 반성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자리로 행사추진의 소중한 경험을 나누고 기록해 더 좋은 축제를 만들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평가 보고회에서 이번 축제의 성과로는 단 한 건의 안전사고가 없는 안전한 축제, 미군 장비 전시·체험, 연예병사 공연 등 다양한 콘텐츠로 8만여 명의 많은 인파가 몰린 시민과 함께 한 축제, 셔틀버스 운영 등 편리한 축제를 꼽으며, 향후 평택시 대표축제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처음으로 시민, 미군 가족, 외국인, 언론인, 축제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 운영은 이번 행사의 질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평가했다.

 

개선할 사항으로는 전국단위 행사로 규모에 맞는 체계적인 홍보가 미흡했다는 점, 교통통제에 따른 지역주민들에게 버스노선 변경 사전안내 부족했다는 점, 축제 이름에 걸맞는 한국, 미국의 문화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부족했다는 점, 이밖에도 축제 홍보물 시인성이 낮았다는 점, 이번 축제만의 주제, 슬로건을 마련해 대내·외 어필이 부족했다는 점을 들었다.

 

평가보고회에서 박홍구 한미협력사업단장은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아침 이른 시간부터 밤 늦게까지 땡볕에서 땀 흘린 팽성상인회, 팽성국제교류센터 등 관계자 모든 분과자원봉사자들께 감사하다”말하며, “오늘 소중한 자리를 통해 한미 어울림 축제가 평택시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팽성국제교류센터 한지연 센터장은 “준비기간이 짧아 미흡한 점도 어려운 점도 많았지만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의 웃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꼈다”며, “성공적인 행사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애써 주신 시·재단 직원들과 팽성상인회 관계자 그리고 자원봉사자 한 분 한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평가단의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류정아 박사는 자문보고서를 통해 “미군이라는 타 지역에서는 절대 모방이 불가한 콘텐츠를 활용하는 축제로서, 앞으로 평택 농악 등 전통문화와 미국, 미군 문화를 조화롭게 배치한다면 대표축제로 발전 가능성은 충분하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평택시는 오늘 7월 시 전반의 축제에 대한 전문가 초청 토론회를 개최해 평택시 대표축제 발전 및 개선 방안 마련을 통해 시민들에게 보다 좋은 축제를 선사한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