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특집) 기획재정부,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08/15 [22:39]

(특집) 기획재정부,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08/15 [22:39]

기획재정부가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이모빌리티 본궤도 올랐다 13일 상생협약식 개최, 횡성 우천산업단지 이모빌리티 산업 클러스터 구축하는 반면 근거리 택배 등 틈새시장 공략에 따른 2023년까지 4만 대 생산이 목표다. 이를 계기로 강원도의 미래 신성장 동력인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을 통한 강원형 일자리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강원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들이 투자해 일자리를 만드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 모델로, 강원도는 강원형 일자리사업 첫 프로젝트로 올해 안에 근거리 택배 등 1톤 이하 트럭의 틈새시장을 공략한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하기로 했다. 연말까지 100여대를 생산하고 오는 2023년까지 누적 4만대 생산이 목표다.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통해 자동차 부품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청년층의 외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도는 이미 전국에서 처음으로 일자리안심공제와 강원형사회보험료 지원사업과 같은 노사정 대타협 모델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어 이번 강원형일자리사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었다면서 전국 첫 사례인 중소기업 중심의 강원일자리 상생모델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들을 글로벌 강소전문기업으로 육성시켜 강원형일자리가 진정한 상생형 일자리임을 보여 주겠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한 점을 살펴본다.


<일자리 상생 협약 체결>


강원도, 완성차 제조기업 디피코와 협력부품 8개사 등 9개 기업 노사,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는 13일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갖고 노사민정 간 상생 요소를 담은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비서관, 중기부 차관 등 중앙부처 인사, 지역 국회의원, 노사대표, 경제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강원형 일자리는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이 투자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모델이다.


노사의 의지와 양보가 상생협약에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제조업 불모지인 강원도에서 전기차가 생산되기를 기대하고 정부는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보조율 가산, 투자세액공제 우대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제했다. 이날 기업 등 각 대표가 서명한 상생 협약은 노측의 경우 적정 수준의 임금, 탄력근로제, 단체협약 등에 양보하고, 사측은 신규투자 및 고용 창출, 지역주민 우선 채용, 지역사회 공헌사업 추진, 정규직 채용과 정년을 보장한다는 것이 골자다. 협약에 이어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 위원들은 강원형 일자리에 대해 지지하고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고 공동선언 했다. 이와 함께 연말 출시 예정인 초소형 전기차 구매 의향을 밝힌 계약자들과 100여대의 구매계약도 체결했다.


<중소기업간 협업 통한 공유형 모델>


강원형 일자리 특징은 중소기업 간 협업을 통해 이익과 리스크를 공유해 공동으로 생산하고 판매해 이익을 함게 나누는 고유형 모델이다. 횡성 우천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지자체와 자동차 부품연구·생산조합 등 중소기업이 중심이 돼 도의 미래성장 동력산업인 이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강원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완성차제조기업인 ()디피코와 협력부품 등 9개사가 본사이전 및 공장 건설을 통해 2023년까지 661억원을 투자하고 58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연말 초소형 전기차 100여대 출시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누적 4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원현 이모빌리티산업의 첫 프로젝트인 초소형전기화물차는 근거리 택배 물류 및 오토바이와 1t 이하 트럭 틈새시장을 타깃으로 초기 판로를 개척하고 우체국 택배, 소상공인, 농축어업인, 공공기관 등으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강원도는 횡성 우천산단 인근을 이모빌리티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하고 테스트 인프라 구축,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현장 중심 인력양성 등을 토대로 관련 기업을 집적화하는 등 이모빌리티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상생협약으로 노사와 지역주민, 지자체까지 4각 협력 체제를 갖춘 만큼 관련 법령 개정과 정부 일정에 맞춰 정부에 상생형 지역 일자리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