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의회, ‘일본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결의안’ 본회의 통과 및 규탄대회 개최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08/23 [17:09]

서울시의회, ‘일본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결의안’ 본회의 통과 및 규탄대회 개최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08/23 [17:09]
    ‘일본 정부 경제침략 규탄대회’ 사진

[케이에스피뉴스] 서울시의회는 23일 제28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순규 정무부대표가 대표 발의하고 서울시의회 전체 110명 의원이 공동 발의한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어 곧바로 서울시의회 본관 정문으로 이동하여 ‘일본정부 경제침탈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본회의에 앞서 개최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홍성룡 의원이 대표발의한 ‘서울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당론으로 채택하여 우리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펼치고 있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등의 불매운동에 서울시도 함께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오늘 통과된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은 최근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보복 조치로 한국 경제 주력 산업의 핵심 소재에 대해 수출 규제 조치를 내리고, 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대한민국 미래성장을 저해하기 위한 본격적인 경제침략에 나선 것을 규탄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결의안은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소속 의원 전체 110명이 모두 참여하여 공동 발의함으로써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침략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 정부와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이어 진행된 규탄대회는 서윤기 운영위원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고 더불어민주당 강동길 정책부대표와 자유한국당 성중기 의원이 대표로 규탄문을 낭독하며 구호를 제창하고 결의대회를 마쳤다.

김용석 대표의원은 “일본 아베 정부가 명분 없는 경제침략행위를 자행하는 것은 결국 아베 총리의 숙원인 평화헌법 폐기를 담은 헌법 개정을 통해 군국주의의 부활을 이뤄내어 패권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야욕을 드러낸 것이다”며 “서울시의회는 서울시와 함께 일본의 경제침략으로부터 피해 우려가 있는 기업을 보호하고 관련 예산과 정책을 지원하여 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