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 아프리카 돼지열병 공조체계 구축·후속조치 논의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09/20 [19:49]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 아프리카 돼지열병 공조체계 구축·후속조치 논의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09/20 [19:49]


[케이에스피뉴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는
20일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대응 관련 공조체계를 점검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이번 긴급회의는 사회적 재난상황으로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동물 방역, 살처분 등을 수행하는 인력의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상담업무, 축산가공식품의 안전성 점검을 위한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위원회에서는 정희시 위원장, 김영해 의원, 박태희 의원, 이영봉 의원, 조성환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경기도 보건건강국과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현황을 보고 받고 이번 전염병이 인체 감염 위험성이 없는 부분을 적극 홍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살처분을 직접 수행하는 인력에 대한 트라우마 상담지원과 식육가공품에 대한 검사법 준비 등 만반의 대비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식품의약안전처,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중앙기관과 동물방역위생과, 동물위생시험소 등 도 관련 부서와의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정보 공유를 통한 소통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