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함께 하고픈 250만 경기도 불자의 염원 탄원서 접수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0/11 [16:02]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함께 하고픈 250만 경기도 불자의 염원 탄원서 접수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0/11 [16:02]

 

[케이에스피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200여 사찰과 2천여 스님 그리고 250만 경기도 불자들의 염원은 이재명 도지사가 필요하다.

 

당선 무효 위기에 놓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키기에 경기도 불자와 스님들도 동참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염원하는 성명서에 경기남부권역 대한불교 조계종 효찰대본산 제2교구 용주사 등 77개 사찰 104명 스님들도 탄원에 동참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효찰대본산 용주사 주지 성법 스님은 이재명 도지사에 대한 항소심 에서 재판부에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혐의로 3백만 원을 선고한 예상치 못한 판결에 도지사 없는 불행한 도민이 되지 않을까 염려스러운 마음으로 탄원을 드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경기, 행복한 세상을 위해 변화와 혁신의 확고한 비전과 강한 추진력을 가진 이재명 도지사가 필요하다는 것은 저를 비롯한 200여 사찰과 2000여 스님 그리고 250만 경기도불자들의 간절한 소망임을 확신하고 염원을 담은 탄원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지만 경기도정이 공백 없이 지속한 발전을 바라는 많은 경기도민의 뜻도 헤아려 사법부의 현명하고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고 간곡히 부탁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키고자 하는 다양한 목소리가 전해지고 있는가운데 남녀와노소 시민사회계, 산업계와 정치계, 종교계는 물론 저 멀리 타국의 동포들과 외국인사까지 한목소리로 줄을 잇는 이재명 지사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10일 기준 대법원의 탄원서 접수 건은 44건으로 지난 919일 대법원에 1착으로 접수된 아주대 이국종 교수의 재판부 관계자 전상서의 탄원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단체 및 개인 등 44건의 탄원서가 접수됐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탄원서는 접수될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