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 올해 1000억 원 확보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0/28 [14:03]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 올해 1000억 원 확보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0/28 [14:03]

 

[케이에스피뉴스]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올해에만 경기도 및 시·군 등을 통해 1000억 원이 넘는 출연금을 받으며, 경기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 경기신보는 28일 경기도로부터 149억 원(일반출연금 30억 원, 사업출연금 119억 원), 도내 31개 시·군으로부터 355억 2천만 원,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511억 6천만 원의 출연금을 받았으며, 올해 출연금 합계액 1000억 원을 돌파하며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보증재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경기신보 이민우 이사장은 취임 초부터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속적인 보증지원 확대를 위해 보증재원인 출연금 확보를 무엇보다 강조했으며, 이를 위해 경기도 실국별 협력 사업을 확대하고, 시·군별 맞춤형 특례보증을 신설했다. 또한, 금융기관 협약보증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금융기관 출연금도 확충했고, 정책워크숍과 간담회 등과 같은 지속적인 소통활동을 통해 대기업, 상공회의소 등의 출연금을 확보하기도 했다.

 

이런 전사적인 출연금 확보 노력을 통해 경기신보의 올해 출연금은 현재까지 전년 대비 35.4% 증가한 놀라운 성과를 기록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총 1042억 원의 출연금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경기신보의 출연금 1000억 원 달성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정책 아래 이뤄졌다. 경기도의 최근 5년간 일반출연금 70억 원 중 30억 원이 올해 집행됐고, 일반출연금 및 사업출연금을 포함해 경기도는 올해에만 100억 원이 넘는 출연금을 경기신보에 집행해 경기불황으로 인해 어려운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앞장섰으며, 경기신보는 이를 통해 공정한 경기도 만들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

 

이민우 이사장은 “취임과 동시에 올해 1000억 원 이상의 출연금을 확보하는 것을 큰 목표로 삼고 경기도와 도내 31개 시·군 그리고 금융기관과 지속적인 소통을 실시하며 출연금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며,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보증지원을 위해 재원이 되는 출연금 확보를 위해 앞으로도 더욱 노력할 것이며, 더 낮은 자세로 더 겸허하게 보다 열심히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신보는 지난 9월 도내 중소기업 11만 2천여 개 업체에 14조 4400억 원, 소상공인 62만 5천여 개 업체에 11조 5700억 원, 총 73만 8천여 개 업체에 26조 105억 원을 지원하며, 신용보증지원 업무를 시작한지 23년 만에 16개 전국 지역신용보증재단 중 최초로 총 보증공급 실적 26조원을 넘어선 놀라운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올해 연말까지 2조 8000억 원의 보증공급을 예상하며, 재단 창립 이래 역대 최대실적을 갱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러한 경기신보의 26조원 보증지원 실적은 61조 3626억 원의 매출증대 효과, 11조 9704억 원의 부가가치창출 효과, 27만 1947명의 고용창출효과, 1600억 원의 이자절감 효과, 1조 3910억 원의 세수창출 효과를 유발하며 서민경제를 지키는 버팀목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