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화성시, 학술세미나 화성 3·1운동 위상 재정립

판결문과 GIS(지리정보시스템), 조선소요사건관계서류 등 다양한 자료로 화성3·1운동 돌아봐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1/03 [16:20]

화성시, 학술세미나 화성 3·1운동 위상 재정립

판결문과 GIS(지리정보시스템), 조선소요사건관계서류 등 다양한 자료로 화성3·1운동 돌아봐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1/03 [16:20]

 

[케이에스피뉴스] 화성시가 지난 1일 푸르미르호텔에서 학술세미나를 개최하고 화성 3·1운동의 위상 재정립에 나섰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독립운동 연구자와 화성시 3·1운동 100주년 추진위원회, 관내 광복회 회원, 문화관광해설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동언 선인역사문화연구소장의 사회로 화성 3·1운동을 어떻게 볼 것인가(이정은 대한민국역사문화원장), 판결문을 통해본 화성 3·1운동(전병무 강릉원주대 교수), GIS를 통해서 본 화성 3·1운동(이홍구 국사편찬위원회), 일본 소재 화성 3·1운동 자료현황과 분석(김도형 독립기념관 연구원) 등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이들 발표는 화성 장안·우정면 3·1운동 참여자에 내란죄를 적용한 판결문과 일본 방위성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소요사건관계서류, 사진자료, 지리정보시스템(GIS) 등 다양한 자료를 활용하면서 그 어느 지역보다 강렬하게 전개됐던 화성 3·1운동을 재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이 좌장을 맡고 김주용 원광대교수, 이용창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실장, 최자영 한신대 연구원, 서민교 동국대 교수가 화성 3·1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논했다. 시는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발표된 논문들은 올 연말 화성독립운동연구연구총서로 발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화성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