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소관업무 2019 행정사무감사 마무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1/29 [23:55]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소관업무 2019 행정사무감사 마무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1/29 [23:55]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29일 시민소통기획관·감사관·인권담당권 소관업무에 대해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송은자 의원은 시민소통기획관 감사에서 수원시에서 전국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시민배심법정이 4년째 열리지 않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송 의원은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활용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며 시민배심원 제도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주문했다.

 

이에 제진수 수원시 시민소통기획관은 그런 부분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올해 9월 정책기획과로부터 시민소통기획관으로 업무가 이관됐고, 내년에는 운영활성화 방안과 운영의 공정성 부분에 초점을 맞춰 좋은 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유준숙 의원은 지난해 보조금 횡령에 관한 내부고발 민원 처리 과정에서 비위행위 고발로 축소 처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민원내용의 경중을 제대로 파악해야 그에 맞는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비공개 민원 대응과정에서 민원인의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문제가 된 사례가 있는 만큼 민원 처리 방식에 대한 점검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계속해서 지적되고 있는 보조금 사용 및 정산에 대한 질책도 이어졌다.

 

이재선 의원은 감사관 감사에서 현실적으로 민간인을 상대로는 어려운 점이 있으니, 담당부서에 대한 감사를 강화해서 관리감독을 잘하도록 하여 보조금을 눈먼 돈처럼 쓰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제안했다.

 

최찬민 의원도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보조금 관련 많은 질타와 문제점이 발견된 만큼 감사관에서 비교적 소액의 민간위탁사무나 보조금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감사를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최 의원은 이어서 시민소통기획관 감사에서 소통박스에 대해 소통박스에서 수렴된 시민의견의 실제 반영여부까지 확인해서 진행과정에서 없어지거나 변경되지 않도록 해 줄 것소통박스에 있는 리플릿이나 설문지도 정확한 정보를 담아 그에 대한 의견을 물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진하 의원은 인권센터에 대한 감사에서 인권증진 프로그램 활동이 특정 부분에만 국한되지 않도록 해 줄 것인권침해 관련 내부고발이나 의뢰시 조사과정에서 고발자에 대한 보호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으니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호 방안도 마련해 수원시 인권 향상에 힘써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기획경제위원회는 29일을 끝으로 행정사무감사를 마치고 122일부터는 안건심사와 2020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등의 예비심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수원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