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석호현 자유한국당 화성(병)당협위원장 병점역 GTX-C 연장 간담회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2/03 [17:53]

석호현 자유한국당 화성(병)당협위원장 병점역 GTX-C 연장 간담회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2/03 [17:53]

 

[케이에스피뉴스] 석호현 자유한국당 화성()당협위원장은, 3일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GTX-C 노선의 수원역에서 병점역을 경유하여 평택까지 연장하는 지역현안 간담회를, 원유철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 백승록 서기관이 참석하여 간담회를 진행했다.

 

화성시 병점역은 국철1호선으로 화성시 동·서간 교통축의 연결중심에 있으며 인근 서동탄역에 차량회차지가 있어 GTX-C노선차량의 주박지 활용이 가능하고 국철1호선을 활용 할 수 있기에 추가 사업비 부담이 없으며 병점역 이용인구수 감안시 경제성도 확보됨을 강력히 피력했다.

 

특히 병점역이 경기도 철도역 환승센터 중기계획 수립에 의한 환승센터로 추진되고 있기에 GTX-C노선의 병점역 노선연장은 충분한 타당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현재 원유철 국회의원의 지역구인 평택시 또한, GTX 철도망 연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검토 중인 노선 GTX-AGTX-C 노선 중 전략적으로 GTX-C 노선이 현실성이 있다는 한국교통연구원의 분석도 거론됐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하여 GTX-C노선의 연장을 화성시와 평택시가 협력추진 할 수 있도록 석호현 위원장은 원유철 국회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원유철 국회의원은 적극 협력키로 화답했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GTX-C노선은 현재 기본계획 수립단계이며 병점역 연장 및 평택 지제역 까지 연결에 대하여 사업성확보를 전제로 검토가 가능함을 밝혔다.

 

또한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정거장 중에 11공구 115정거장(가칭 능동역)의 외부 진출입구의 계획이 사거리4방향 설치계획상 사거리를 관통하지 않는 유일한 역사계획으로 시용자들의 편의성이 고려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수정될 수 있도록 석호현 위원장의 강력한 요청에 병점(기산지구)방향으로 출입구 연장 가능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화성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