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제 종자생명산업특구 2019 전국 최우수 특구 선정

197개 특구 중 최우수 특구 선정으로 대통령 표창 수상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2/05 [16:17]

김제 종자생명산업특구 2019 전국 최우수 특구 선정

197개 특구 중 최우수 특구 선정으로 대통령 표창 수상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2/05 [16:17]
    우수 지역특구 성과요약 (12개)

[케이에스피뉴스=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전라북도는 5일 김제 종자산업진흥센터에서 열린 ‘2019년 지역특구 시상식 및 성과 교류회’에서 김제시 종자생명산업특구가 전국 197개 특구 중 최우수 특구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상금 2억 5천만원도 확보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개최한 이날 행사는 2018년도 운영성과가 우수한 12개 지자체와 지역특구발전 유공자 15명에 대한 포상과 함께 지역특구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성과를 공유하는 정책교류의 장으로 마련됐다.

최우수 특구로 선정된 ‘김제 종자생명산업특구’는 특화사업자에게 국유재산·공유재산 등에 관한 특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국제종자박람회 개최, 인력양성 등 특화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김제 종자생명산업특구는 올해로 3회째를 맞은 국제종자박람회를 통해 중소 종자기업과 해외 바이어를 연계해 43억원의 종자 수출계약을 성사하는 등 좋은 성과를 거뒀다.

또한, 종자생명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종자산업진흥센터 및 지역 대학과 연계한 ‘종자생명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교육 과정을 운영해 올해 64명의 인력을 배출했다.

그 외에 행안부 ‘지역주도형 김제종자생명산업특구 청년일자리사업’에 선정돼 지난 10월부터 민간육종연구단지에 청년일자리 13명을 연계하는 등의 성과를 올려 지역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장은 “김제시의 종자산업 발전을 위한 종자생명산업 특구 조성, 민간육종연구단지 조성, 종자산업진흥센터 유치, 인력 양성 등 끊임없는 노력이 빛을 볼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수상이 우리나라의 종자산업이 미래 성장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조성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