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성과공유 및 개선방향 모색

대전시 5일 토론회 개최, 사업 안착과 발전방안 논의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2/05 [16:30]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성과공유 및 개선방향 모색

대전시 5일 토론회 개최, 사업 안착과 발전방안 논의

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2/05 [16:30]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성과공유 및 개선방향 모색

[케이에스피뉴스=김준영 기자 kspa@kspnews.com] 대전시는 5일 오후 2시 30분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풀뿌리 주민자치의 제도적 기반이 되는 ‘대전시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의 지난 1년간 추진성과를 공유하고 개선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대전시와 5개 자치구 주민자치 업무 팀장, 시범사업 참여 8개동의 담당자·자치지원관·주민자치회 위원 등 시범사업 관계자와 주민자치회 워킹그룹 참여 새로운대전위원회 위원 등 전문가 그룹이 참석해 시범사업 운영과정에서의 다양한 사례들을 평가하고 개선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진행됐다.

토론회는 새로운대전위원회 위원인 대전대 곽현근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대전시 박도현 자치분권팀장이 제1발제자로 나서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추진배경과 그간 운영현황을 리뷰하는 기회를 가졌고 4개 자치구 업무 팀장이 차례로 발제자로 나서 ‘자치구별 특성에 맞는 시범사업 성과와 문제점’등을 발표했다.

이어서 주민자치회장, 주민자치회 간사, 동 자치지원관, 시민단체, 기자 등 주민자치회에 직·간접적으로 관심이 높은 8명의 토론자가 각자의 시각에서 주민자치회를 평가하고 다양한 발전방향을 제시했다.

대전시와 시범사업 참여 자치구·동에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주민자치회 시범조례 제·개정부터 동별 순회설명회 개최, 동 자치지원관 선발, 주민자치회 위원 모집 및 주민자치학교 운영, 주민자치회 발대식에 이르기까지 속도감 있게 추진해 기반을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주민자치회는 동 자치지원관과 함께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마을의제를 발굴하고 주민총회를 통해 지역주민이 스스로 만든 자치계획을 확정했으며 행정과 협력해 실제 현장에서 실행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이 제도의 조기정착을 위해 새로운대전위원회 위원, 시민단체, 중간지원기관, 동 자치지원관 등이 함께하는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해 시범사업 초기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인한 혼란과 새로운 제도 도입에 따른 현장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시의성 있게 해결하고 있다.

대전시 이은학 자치분권과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시범사업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보완해 대전형 주민자치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