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북도,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 확정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19/12/18 [16:36]

전라북도,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 확정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19/12/18 [16:36]
    전라북도 에너지위원회 개최


[케이에스피뉴스=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전라북도에서는 18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에너지공단, 학계, 기업체, 시민단체 등 13명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위원회를 개최해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은 정부의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효율적 달성과 지역특성에 맞는 에너지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산형전원 생산목표와 추진을 위한 비전과 8대 핵심가치, 5대 정책방향, 34개 과제가 담겨져 있다.

금번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은 에너지전환을 위한 장기적 비전과 목표를 수립하기로 하고 전라북도 주관하에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에서 도민참여형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도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도민 워크숍을 개최해 도민이 제안한 비전, 에너지 달성목표, 발굴사업 등을 전문가 자문위원회에서 최대한 지역에너지 계획에 반영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특히 시·군, 연령, 성별, 직업 등을 고려해 선발된 56명의 도민이 참여하는 에너지기획단을 운영, 도민 스스로 재생에너지를 생산·절약해야만 가능한 “에너지 실행과제”를 채택했으며 정부의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의 수요관리목표 보다 강화된 수준으로 2025년까지 다소 도전적인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 53%를 설정했다.

제4차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은 ‘햇빛받아 바람따라 에너지 전환으로 춤추는 전라북도’라는 비전 아래, “청정, 전환교육, 효율, 미래, 상생, 안전, 자립, 나눔”을 8대 핵심가치로 정하고 “효율·혁신, 공급·전환, 참여·자립, 나눔·교육, 지역·특화”를 5대 정책방향으로 설정해 34개 과제를 발굴했으며 효율·혁신분야 사업, 공급·전환분야, 참여·자립분야, 나눔·교육분야, 지역·특화사업으로 구분해 단계적/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도는 앞으로 실행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에너지센터를 설립하고 도민참여형 재생에너지 사업과 에너지절약 사업 등을 지원할 예정이며 전북형 주민참여 이익공유와 재생에너지로 즐거운 삼락농정, 그린수소를 선도하는 전북 등 7대 핵심과제를 설정하고 실행계획을 구체화해 목표달성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에너지 분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출발점으로 공동의 노력이 절실하다”며 “이번 전라북도 지역에너지계획 비전은 지자체와 도민이 에너지 문제 해결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는 인식에서 출발, 도민 스스로 재생에너지를 생산·절약하고 우리 도는 도민이 결정한 비전과 실행과제를 바탕으로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책들을 힘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전라북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