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올해 공공일자리 57개 조성

일자리 상담사·청년 프로젝트 매니저 등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추진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1/03 [09:16]

수원시, 올해 공공일자리 57개 조성

일자리 상담사·청년 프로젝트 매니저 등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추진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1/03 [09:16]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수원시는 ‘2020년 새-일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일자리 57개를 창출한다.

일자리 상담사, 청년 프로젝트 매니저, 복지 현장 소통가, 이주여성 한국 사회 적응 매니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만들기 코디네이터 등이다.

부서별 채용계획에 따라 참여 대상자를 모집한다.

2월부터 11월까지 최대 10개월간 시·구청 등에서 근무하게 된다.

2020년 수원시 생활임금을 지급한다.

2017년 처음 시작된 ‘새-일 공공일자리 사업’은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이다.

참여자들이 공공부문에서 실무 경험을 쌓아 향후 민간 일자리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까지 107개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356개를 창출했다.

수원시 일자리정책관 관계자는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주시길 바란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해서 일자리 지원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