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화성시, 축산농가대상 부숙도 의무화 제도·환경오염 예방 교육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1/13 [17:09]

화성시, 축산농가대상 부숙도 의무화 제도·환경오염 예방 교육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1/13 [17:09]

 

 

[케이에스피뉴스] 화성시는 지난 9일 시청 대강당에서 축산농가(한육우·젖소) 607명을 대상으로 가축분뇨 환경오염 예방 및 부숙도 의무화제도 대비 교육을 진행했다. 이날 교육은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가축분뇨퇴비 부숙도기준 의무화제도 대비 교육으로 축산농가 준비사항 및 퇴비부숙기술 교육, 가축분뇨 배출 및 처리시설 관련 규정 교육, 가축분뇨 주요환경오염사례 홍보 및 예방을 위한 농가의 준수사항 안내를 진행됐다.

 

이번 교육은 가축분뇨 배출시설 및 처리시설을 운영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법령 및 위반 사례 교육을 실시해 환경의식을 고취시키고 환경문제에 자발적 참여 유도와 2020년 3월 25일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가축분뇨퇴비 부숙도기준 의무화 시행에 대비해 축산농가의 준비사항 및 퇴비 부숙기술 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부숙도는 퇴비의 원료가 퇴비화 과정을 거쳐 식물과 토양에 대해 안정적인 반응을 나타내는 정도로 미부숙 퇴비는 암모니아 가스 및 악취를 유발한다. 가축분뇨배출시설 허가대상농가는 6개월마다, 신고대상 농가는 1년마다 검사기관에 분석 의뢰하여 적합판정 받은 결과서를 3년간 보관하여야 한다. 1500㎡이상의 축산농가는 부숙후기~부숙완료 이상, 1500㎡미만의 축산농가는 부숙중기 이상일 때 퇴비를 살포해야 한다.

 

위반시 허가대상농가는 100만 원, 신고대상농가는 50만 원, 검사결과를 보관하지 않은 경우 허가대상농가는 50만 원, 신고대상농가는 30만 원 위반횟수가 늘어날수록 과태료가 가중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제도 시행대비 추진사항을 살펴보면 2019년 12월 13일 화성시 지역협의체 운영 협약 및 지역 컨설팅반 구성, 2020년 1월 6일 퇴비부숙기술 시연회 개최를 진행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올해 본격 시행되는 부숙도 기준 제도가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교육과 컨설팅을 지속 펼쳐 나갈 것”이라며, “농가에서도 과태료 등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기준을 반드시 준수하는 것은 물론 환경오염예방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