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성 동탄 고속전철 유치서명 1만 명 돌파!

수도권내륙선 추진 민·관 합동결의대회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1/21 [19:26]

안성 동탄 고속전철 유치서명 1만 명 돌파!

수도권내륙선 추진 민·관 합동결의대회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1/21 [19:26]

 

 

[케이에스피뉴스] 안성 동탄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길거리 서명운동이 52일째를 맞은 가운데 서명에 동참한 시민이 1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11일 5천 명을 넘어선 데 이어 불과 열흘 만에 1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고속전철 유치를 바라는 안성 시민들의 관심이 폭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성-동탄 국가철도 범시민유치위원회 이규민 상임대표는 1만 번째로 서명한 조은임 씨(43세, 아양동)을 명예역장으로 위촉하고 주위에 널리 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현 추세라면 2만 명 돌파는 시간문제”라며 “시민의 열렬한 서명운동에 힘입어 꼭 고속전철을 유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지난 20일 진천군 생거진천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내륙선 추진을 위한 민·관 합동 결의대회가 열렸다. 경기, 충북, 청주, 진천, 화성, 안성의 6개 지자체가 함께 추진 중인 수도권 내륙선은 이날 민·관 합동결의대회를 기점으로 사업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성 대표로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규민 상임대표는 연대사를 통해 “50여 년 전에는 경기도에서 인구가 여섯 번째로 많은 도시였던 안성이 현재 경기도 내 인구 순위 23위, 청년감소형 인구지역, 10년 동안 5천여 명이 증가하는 수준의 인구정체를 겪는 도시로 전락한 데는 철도교통의 부재가 결정적 원인”이었다며, “수도권 내륙선 실현은 안성의 오랜 침체를 벗어날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국토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안성철도유치위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서명운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고속전철 유치를 위한 서명은 온라인으로도 가능하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