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원고전소설문학관 개관

11일 개관식 갖고 본격 운영 돌입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2/11 [13:40]

남원고전소설문학관 개관

11일 개관식 갖고 본격 운영 돌입

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2/11 [13:40]
    남원시청


[케이에스피뉴스=양건립 기자 kspa@kspnews.com] 남원시가 남원을 배경으로 한 고전소설을 한눈에 들여다 볼 수 있는 남원고전소설문학관을 개관했다.

시는 11일 남원고전소설문학관의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개관식에는 허태영 남원시 부시장을 비롯해 윤지홍 남원시의장, 국회의원, 도·시의원, 문학관련 단체, 시민 등 5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서는 개관을 축하하는 시낭송, 남원시립국악단 판소리공연이 펼쳐졌다.

허태영 부시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고전소설문학관 개관으로 ‘고전문학의 도시 남원’으로서 새로운 도시이미지를 구축하게 됐다”며 “이 공간이 남원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남원은 판소리 일곱마당 중 춘향가·흥보가·변강쇠타령의 배경지다.

특히 남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한문소설인 금오신화에 수록된 만복사저포기와 최척전·홍도전 등 풍부한 고전소설의 문학 자원도 보유하고 있어 '한국 고전문학'의 성지로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남원시는 한국고전문학의 산실인 남원의 정체성을 더욱 견고히 드러내고 또 남원시민들의 문학적 정서 공유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남원고전소설문학관 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총16억의 예산이 투입된 문학관은 1940년대 목조 한옥건물을 리모델링해 연면적 206.48㎥ 규모로 조성됐다.

특히 문학관은 고전소설의 내용을 자연스럽고 흥미롭게 접할 수 있게 전시실을 중심으로 교육실, 연구실, 사무실, 수장고 등의 시설로 조성됐다.

전시실에서는 남원을 배경으로 한 고전소설들인 ‘춘향전’, ‘흥부전’과 최초의 한문소설인 김시습의 ‘만복사저포기’, 조위한의 ‘최척전’, 유몽인의 ‘홍도전’에 관한 다양한 컨텐츠가 전시되고 있다.

남원고전소설문학관은 앞으로 고전소설과 관련된 각종 자료를 수집·보존·전시하고 문학의 대중화를 위해 시민들이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각종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