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마련

수원유스호스텔 30객실, 임시생활시설로 운영… 지역 주민들 적극 협조 약속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2/17 [16:56]

수원시,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마련

수원유스호스텔 30객실, 임시생활시설로 운영… 지역 주민들 적극 협조 약속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2/17 [16:56]

염태영 시장이 17일 수원유스호스텔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환자의 접촉자가 자가격리 기간에 생활할 시설을 자체적으로 마련했다.

수원시는 오는 18일부터 수원유스호스텔 숙소동 30객실을 접촉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한다.

시설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지서를 받은 사람 중 희망자다.

보건소가 희망자의 거주 환경 등을 검토해 시설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사람에게 입소를 권고한다.

자가격리가 해제될 때까지 2주간 이용할 수 있다.

입소자 1명에게 1실을 배정해 총 30명이 이용할 수 있다.

단 12세 이하 어린이, 장애인 등은 보호자가 함께 입실할 수 있다.

입소자에게는 도시락과 물·간식 등을 제공한다.

각 객실에는 텔레비전, 냉장고 세면도구, 책 등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비치했다.

또 입소자 담당 의사와 간호사를 지정해 입소자의 건강을 관리한다.

입소자에게 증상이 생기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조치한다.

입소대상자는 보건소 구급차, 응급의료기관 구급차 등으로 수원유스호스텔까지 이송한다.

입소자는 격리 기간에 외부 출입, 면회를 할 수 없다.

진료 등으로 외출을 꼭 해야 할 때는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보건소 조치에 따라야 한다.

자가격리 대상 통보를 받은 후 14일 동안 증상이 없으면 관할 보건소 판단에 따라 퇴소할 수 있다.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는 동안 외부 차량 출입은 전면 통제한다.

필수 인원만 출입할 수 있고 경비 통제를 강화한다.

수원시는 수원유스호스텔 진입로와 건물 주변을 수시로 방역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난 14일 수원유스호스텔이 있는 서둔동의 주민자치위원장 등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주민들은 “자가격리 대상자들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겠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수원시는 20번 확진환자가 발생한 후 확진환자 접촉자 격리 대책을 논의했고 자체 임시생활시설을 준비했다.

20번 확진환자는 같은 건물에 거주하던 친인척인 15번 확진환자로부터 전염됐다.

염태영 시장은 17일 수원유스호스텔을 찾아 준비 상태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주민들과 간담회를 했다.

염 시장은 “생활시설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시설 운영과 관련된 정보는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시설 운영 취지에 공감해주시고 이해해주신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에 대한 지역대응력을 높인 착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기초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감염병 대응 능력을 키워나가야 국가적으로도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수원시는 감염병 확산을 막을 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기초지자체가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