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관내 5개 호텔 국외입국자 국내 가족 ‘안심 숙소’ 협약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3/29 [14:33]

수원시, 관내 5개 호텔 국외입국자 국내 가족 ‘안심 숙소’ 협약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3/29 [14:33]

이비스 앰배서더 수원·노보텔 앰배서더 수원·라마다프라자 수원·코트야드 메리어트 수원·밸류 하이엔드호텔, ‘안심 숙소로 활용

기존 숙박료보다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어

38일 이후 수원시모든 확진자, 해외 방문력과 확진자에 의한 가족 감염

 

▲ 최중열 문화체육교육국장(오른쪽 4번째)과 호텔 관계자들이 협약 후 함께하고 있다.   © 수원시

 

[케이에스피뉴스] 수원시가 관내 5개 호텔을 국외입국자의 국내 가족이 임시로 생활할 수 있는 안심 숙소로 활용한다. 수원시와 밸류 하이엔드호텔 수원·이비스 앰배서더 수원·노보텔 앰배서더 수원·라마다프라자 수원·코트야드 메리어트 수원 등 5개 호텔은 지난 27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입국자가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수원에 거주하는 가족이 호텔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국외입국자의 가족은 수원시와 5개 호텔이 협의한 숙박료로 호텔을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숙박료보다 최대 70% 할인된 가격이다. 5개 호텔 객실 수는 총 1402개다. 이용을 원하는 가족은 국외입국자의 항공권(출입국 사실 증명서), 주민등록등본을 호텔에 제시하면 된다.

 

5개 호텔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국외입국자의 국내 가족에게 안심 숙소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임시생활시설로 이용하는 호텔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행정적 지원을 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중열 수원시 문화체육교육국장과 5개 호텔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근 국외입국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가족이 감염된 사례가 늘어나면서, 수원시는 입국자 가족의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호텔을 가족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입국자가 집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가족이 호텔에서 생활하면 감염 위험성을 차단하고 완전한 격리를 할 수 있다.

 

지난 28일 정오 현재 이비스 앰배서더 수원에 2가족, 밸류 하이엔드호텔 수원에 1가족, 코트야드 메리어트 수원에 1가족이 예약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가족 간 감염,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안심 숙소를 이용해 달라자발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9일 오전 현재 수원시 확진자는 검역소 수원 확진자’ 6명을 포함해 37명이다. 3817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검역소 확진자를 비롯해 총 21명이 국외 방문 이력과 확진자에 의한 가족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317일 유럽에서 귀국한 수원시 23번 확진자의 가족은 전원(3)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반면 319일 미국에서 입국해 검역소에서 진단 검사를 한 후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청년(검역소 수원 확진자-1)은 집에 도착하기 전 부모에게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호텔에서 머무르라고 말해 접촉을 피했고, 추가 감염을 막았다.

 

국외입국자 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공항 검역소 격리시설에서 검체 검사를 하지만, 무증상자는 별도 격리 조치 없이 귀가 후 자가격리를 하면서 3일 안에 진단 검사를 받도록 하거나(유럽발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미국발 입국자)를 의무화하고 있다. 정부는 유럽·미국뿐 아니라 모든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를 검토 중이다.

 

지난 26일부터 무증상 국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을 운영하는 수원시는 모든 국외 입국자에게 일정 기간 자가격리를 하고, 가족·지인 등과 접촉을 피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