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신청 60배 이상 폭주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29 [15:25]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신청 60배 이상 폭주

김정훈 기자 | 입력 : 2020/03/29 [15:25]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경기지역화폐 관심 폭주 홈페이지 접속률 1300% 증가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 일평균 60배 이상 증가, 재난기본소득 뭐기에

 

▲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방문자 및 신규카 드 발급 신청자수 참고 통계자료  ©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케이에스피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첫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기로 하자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발급 신청자가 대폭 증가하는 현상이 벌어졌다.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가 일평균 4천여 명에서 최대 26만여 명까지 증가해 대란이 일어났다.

 

일 평균 접속자가 7천 명에 그치던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의 방문자도 발표 당일 58천 명, 25일은 10만 명에 달했다. 발표 전 수치와 비교하면 접속률이 1300% 증가했고 서버는 총 8번 다운됐으며 현재 접속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새로운 서버 구축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 박재양 경영기획본부장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발표일인 2410만 건을 시작으로 27일까지 4일간 총 63만 명이 신규카드 발급을 신청했다라며 이례적인 신청 건수와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서버 다운은 도민들의 관심을 방증하는 기록이다라고 말했다.

 

재난기본소득은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 신청도 가능하다. 즉각적 소비 유도를 위해 3개월 안에 소비하지 않으면 자동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발행하고 해당 시군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대안화폐다. 골목상권, 전통시장의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부흥책으로써 이를 통한 생산유발 효과는 11천억 원, 취업유발 효과는 56백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도민 모두의 경제적, 생활적, 여러 가지 측면에서 조금이라도 숨통을 터 줄 수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