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해군, ‘2020년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대책’ 추진

산불의 40% 봄철 집중, 논·밭두렁을 태우거나 쓰레기 소각 절대 금지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3/31 [14:40]

남해군, ‘2020년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대책’ 추진

산불의 40% 봄철 집중, 논·밭두렁을 태우거나 쓰레기 소각 절대 금지

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3/31 [14:40]

남해군청


[케이에스피뉴스=김정훈 기자 kspa@kspnews.com] 남해군은 봄철 대형산불 발생위험이 가장 큰 청명, 한식 기간 산불방지를 위해 '2020년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불 발생 건수의 40%는 봄철에 집중 발생하고 주원인으로는 입산자 실화, 소각행위 등이다.

군은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산불 예방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9일까지를 ‘봄철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대응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청명·한식 기간에는 많은 성묘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남해군은 공동묘지 주변·주요 관광지 및 등산로에 감시 인력을 배치하고 기동순찰을 강화해 산불 예방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논·밭두렁을 태우거나 각종 쓰레기 소각을 금지해 줄 것”을 요청하며 “산림 인근에서 라이터 등 화기를 휴대하거나 사용하는 것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산불을 발견하면 해당 읍면행정복지센터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