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용인시, ‘코로나19’ 극복 일자리박람회 참가 기업 모집

6월 17일 시민체육공원서 우수기업 면접·대리 접수 등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05/17 [09:28]

용인시, ‘코로나19’ 극복 일자리박람회 참가 기업 모집

6월 17일 시민체육공원서 우수기업 면접·대리 접수 등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05/17 [09:28]

 

[케이에스피뉴스] 용인시는 17일 코로나19 위기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에게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6월17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상반기 일자리박람회 등 취업 행사를 연기·취소했지만 구직자들의 어려움이 심화돼 일자리 확충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시는 코로나19로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 가운데 이번 박람회의 우수기업 면접관에 참여할 업체들을 모집한다. 참여를 하려면 18일부터 29일까지 용인시 일자리센터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신청 기업 가운데 고용 유지 가능성을 비롯한 4대보험 가입 여부, 급여수준 등을 고려해 취업 확률이 높은 업체순으로 40곳을 선발할 방침이다.

 

면접 참여 대상으로 선정되지 못한 기업이나 행사에 참가조차 하기 어려운 기업을 위해선 구직자를 연계해주는 간접접수관을 운영한다. 간접접수관에선 업체 관계자 대신 시 일자리센터 직업상담사들이 구직자와 상담을 하고 조건에 맞는 업체에 이력서 등 서류를 전달해준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유례없는 감염병 사태로 일자리를 잃은 시민들의 어려움을 외면할 수 없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대면 업무의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 종사자의 피해가 큰 만큼 관련 업체들이 많이 참여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생활방역 지침을 엄격히 지키는 선에서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시는 고용시장 안정을 위해 격월로 진행하던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도 구인업체가 요청하면 수시로 면접을 하기로 확대했다.

 

한편, 지난해 시가 시청 1층 로비에서 개최한 상반기 일자리박람회에선 33개 구인업체가 133명을 모집했는데 700여 명의 구직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 가운데 5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