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채인묵 위원장 “포스트코로나 이후 인류의 근본적 성찰 필요”

포스트코로나 대비한 서울연구원 개원 28주년 기념 세미나가 소중한 자산이 되길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0/28 [09:44]

채인묵 위원장 “포스트코로나 이후 인류의 근본적 성찰 필요”

포스트코로나 대비한 서울연구원 개원 28주년 기념 세미나가 소중한 자산이 되길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0/28 [09:44]

[서울연구원 개원 28주년 기념 세미나] 사진 채인묵 위원장


[케이에스피뉴스=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kspnews.com]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서울시 정책을 끊임없이 발굴해 연구하며 서울시 시정을 뒷받침하는 서울연구원이 ‘감염병시대, 도시의 운명과 서울의 미래’라는 주제로 지난 27일 오후 2시 페럼타워에서 개원 28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일상과 경제가 흔들리는 시점에서 예상치 못한 또 다른 재앙이 인류를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신데믹’위기에 처한 상황을 진단하고 극복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다.

세미나는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의 개회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의 축사, 채인묵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의 축사, 미래를 준비하는 도시 전략에 대한 3가지 주제발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채인묵 기획경제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확진자는 3,800만명이고 사망자만 1백만명이 넘어서는 지금 세계는 전 지구적 문명의 대전환기에 기로에 서 있다”며 “인류는 앞으로 살아가는 방식과 도시의 변모를 통해 근본적인 성찰이 필요한 시기”며 “서울연구원의 세미나 주제인 ‘감염병 시대, 도시의 운명과 서울의 미래’는 매우 시의적절한 것으로 근본적 성찰을 얻을 수 있도록 주제발표와 토론에서 구체적 통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정근식 서울대학교 교수의 ‘뉴노멀 사회에 대응하는 세계 주요 도시의 전환 전략’, 서울연구원 황민섭 연구위원의 ‘감염병시대, 도시 변화의 방향을 묻다’, 마지막으로 서울연구원 한영준 부연구위원의 ‘감염병시대,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도시 인프라 혁신방안’의 주제발표 후 서울대학교 박순애 교수를 좌장으로 ‘서울의 미래’를 정리하는 종합토론을 벌였다.

세미나가 끝난 후 채인묵 위원장은 “대한민국 수도이자 인구 천만의 고밀도 도시인 서울은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을 지켜왔다”며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서울연구원에서 연구한 연구 결과와 오늘 세미나를 통해 얻어진 각계각층의 지혜는 불확실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서울의 소중한 자산으로 쌓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