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관련 여론조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0/11/08 [10:09]

경기도,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관련 여론조사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0/11/08 [10:09]

지역화폐사용자 84% “잘했다소비지원금 참여자는 94%잘했다

경기도, 사용해본 사람들일수록 소비지원금 환영하는 것으로 분석

향후 소비지원금 사업 또 추진한다면 도민 72% “참여할 생각이다

 

 

[케이에스피뉴스] 경기도가 추진하는 소비지원금(한정판지역화폐) 정책에 대해 참여자 10명 중 9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달 24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382명이 경기지역화폐 사용자였으며 이들의 84%는 소비지원금에 잘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여기서 사용자는 본인명의의 경기지역화폐 카드를 소지하고 사용해 본 사람을 말한다.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20만 원 충전시 기본인센티브 2만 원, 2개월 내 20만 원을 사용하면 소비지원금 3만 원, 5만 원을 지급하는 경기도의 경제방역정책이다.

 

지역화폐 사용자 382명 가운데 소비지원금 정책에 참여한 사람은 157명이었으며 이들의 94%가 소비지원금 정책에 대해 잘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경기지역화폐를 갖고 있지만 사용경험이 없는 미사용자는 68명으로, 이 가운데 소비지원금 정책을 잘했다고 평가한 사람은 79%였으며 경기지역화폐 미소지자 549명 가운데 역시 긍정평가를 내린 사람은 65%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경기지역화폐를 갖고 있고 실제 사용경험이 있는 도민일수록 소비지원금정책을 더 환영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경향은 다른 질문에서도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에 대한 최초 인지도는 52% 수준이었는데 소비지원금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한 후 참여 의향을 물은 결과 72%참여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반면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해본 사람들은 83%가 참여의사를 밝혀 역시 사용한 경험이 있는 사람일수록 고객충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번 조사로 소비지원금을 사용해본 도민일수록 좋게 평가해주고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면서 더 많은 도민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직 소비지원금을 받지 못했다면, 오는 17일까지 20만 원을 사용하면 26일 소비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소비지원금 3만 원은 수령 후 한 달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4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