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재청,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2/01/14 [15:33]

문화재청, '양주 회암사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2/01/14 [15:33]

세계유산 등재신청 절차도


[케이에스피뉴스=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kspnews.com] 문화재청은 13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선정할 것을 의결했다.

'양주 회암사지'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등 보물 4건을 포함한 총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양주 회암사지'는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 부결된 바 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명칭, 부도군과 사찰(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했다.

문화재청은 2022년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지'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으로.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신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올해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총 12건으로 잠정목록은 해당 국가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양주 회암사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