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정부 싱가포르·말레이시아와 교통 인프라 협력 확대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2/04/02 [19:23]

[칼럼] 정부 싱가포르·말레이시아와 교통 인프라 협력 확대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2/04/02 [19:23]

 

정부 대표단은 싱가포르·말레이 찾아 교통 인프라 협력 외교전에 2026ITS 세계총회 강릉 유치·ICAO 이사국 선거 지지 요청하는 반면 정부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와 교통 인프라 협력 확대를 위해 외교활동을 추진한다. 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황성규 2차관을 단장으로 한 인프라 협력 대표단은 이날부터 5일까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를 찾아 고위급 면담을 연달아 진행한다. 먼저 대표단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로나이셍(LOH Ngai Seng) 교통부 차관을 만나 양국의 첨단교통, 철도, 항공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따라서 싱가포르는 동남아시아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 트렌드를 선도하는 국가다그랩(Grab)과 같은 모빌리티 글로벌 기업이 본사를 두고 있으며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기업들도 교통 분야 미래사업 발굴 차원에서 활발한 교류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차관은 이번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고위급 협력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한국 기업이 지능형교통체계(ITS)·철도·항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세계무대로 더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차량,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도심항공교통(UAM) 등 혁신을 기반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교통분야 국제무대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2026ITS 세계총회 강릉유치, ICAO 이사국 8연임을 목표로 정부 차원에서 전방위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표단은 2일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센터(CETRAN)를 방문해 싱가포르에서 추진하는 미래 자율주행 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한국 기업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4일에는 말레이시아를 방문해 다뚝 이샴 이삭(Datuk Isham Ishak) 교통부 차관을 면담하고 향후 발주 예정인 주요 인프라 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참여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본다. 말레이시아는 국토부와 지속적 ICT 기반의 스마트시티 및 교통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왔으며 특히 20193월 스마트시티 업무협약(MOU), 교통협력 업무협약(MOU) 체결을 계기로 많은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다뚝 이샴 이삭 교통부 차관과의 면담에서는 철도 분야를 집중적으로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물론 한국 기업이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MRT 2호선 전동차 사업을 기반으로 MRT 3호선 사업에도 한국 기업이 지속적 참여해 양국의 경제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것이다. 또 황 차관은 말레이시아 현지 진출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한국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 소통 기회도 마련한다. 일례로 현대자동차그룹은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연면적 약 9규모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 테스트베드를 연말까지 구축한다. 이 자리에서 양국은 지속적 지능형교통체계(ITS) 분야 양국 협력의 기반을 확대하고 기술과 경험 공유를 한층 강화하는 내용의 -싱가포르 지능형교통체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따라서 양해각서에는 지능형교통체계(ITS) 분야 및 자율주행차량, 전기차량 분야 관련 계획·정책·표준 등 협력, 지속할 수 있는 교통계획 수립 공동 노력 등 교통인프라 분야의 포괄적 협력내용이 담겨 있다또 대표단은 한국 기업이 수주해 구축하고 있는 철도종합시험선로 사업의 원활한 추진 협조와 향후 예상되는 철도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우리나라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8연임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지해달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또한 우리나라는 2001ICAO 이사국으로 처음 선출된 뒤 현재 7연임 중이며 올해 제41차 총회와 함께 열리는 이사국 선거에서 8연임에 도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