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농업정책 지난해 귀농귀촌 가구 역대 최대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2/06/25 [19:48]

[칼럼] 농업정책 지난해 귀농귀촌 가구 역대 최대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2/06/25 [19:48]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귀농귀촌 가구 역대 최대로 전년대비 5.6% 증가하면서 30대 이하가 45.8%로 귀농인 최다 지역은 경북 의성군으로 지난해에 귀농·귀촌한 가구가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물론 귀농귀촌 증가 이유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경제적 여파, 농촌에 대한 관심 증가, 도시주택 가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23일 발표했다.

 

정현출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이번 귀농귀촌 통계조사 결과를 세밀히 분석해 필요한 정책을 보완해 나갈 예정이라며 “최근들어 농업·농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분들이 체계적으로 준비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적극적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귀농귀촌 인구는 515434명으로 전년대비 4.2% 증가하며 2년 연속 늘었다. 귀농귀촌 가구는 377744가구로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귀농귀촌 통계조사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전 나이대에서 귀농귀촌 가구가 증가했으며 특히 30대 이하 및 60대 귀농귀촌 가구는 전년보다 각각 5.0%, 16.4% 증가하며 큰 폭으로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30대 이하 귀농귀촌 인구는 235904명으로 전체의 45.8%를 차지하며 2021년에도 귀농귀촌 흐름을 주도했다. 30대 이하 청년농의 증가는 농촌에 대한 청년들의 인식 변화와 함께 영농정착 지원사업 등 정책의 결과라고 농식품부는 진단했다. 60대의 귀농 증가는 도시에 거주하는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은퇴가 본격화된 영향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지난해 국내 인구이동량은 721만 명으로 전년 773만 명보다 감소(-52만명, -7%)했음에도 귀농귀촌 증가세가 유지된 것은 농촌으로의 이주 흐름이 견고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인 가구의 비중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귀농 초기 무리한 투자보다는 적정규모로 영농을 시작하고 겸업을 선택하는 신중한 귀농경향이 이어지고 있다. 귀농인이 많은 상위 5개 시군은 경북 의성(229), 전남 고흥(224), 경북 상주(212), 경북 영천(182), 경기 양평·전남 무안·경북 김천(173) 순으로 나타났다.

 

물론 이들 지역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동일권역 내 또는 연고지 등 익숙한 곳, 영농 기반 마련이 쉬운 곳, 시군의 정책 지원이 활발한 곳으로 귀농하는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는 데 분석했다. 이들 지역으로 전입한 귀농인의 전 거주지를 보면 인근의 대도시 또는 동일권역이 가장 많았는데 의성의 경우 대구와 경북이 각각 53.4%, 18.5%로 전체의 71.9%를 차지했다. 귀촌 이유는 직업 34.3%, 주택 27.1%, 가족 22.2%, 자연환경 4.9% 순으로 조사됐다젊은 층일수록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귀촌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일자리의 비중은 작아지고 주택을 고려하는 비중이 상승했다.

 

이를 전반적으로는 기반이 갖춰진 대도시 근처 시군의 귀촌 유입이 우세한 경향이 유지되는 가운데 비수도권 시군에서도 귀촌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비수도권의 군지역도 정주여건이 개선된 곳은 전남 담양군 담양읍의 사례와 같이 큰 폭으로 귀촌인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귀농·귀촌 활성화 정책을 보완·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체계적인 귀농귀촌 준비 지원을 위해 농업·농촌의 일자리 경험, 모의실행 체험제공 기회를 확대한다.

 

구체적으로 농촌생활을 사전에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 도시민에게 영농교육과 함께 농업 일자리 탐색·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농업 일자리 탐색형 교육규모를 늘리기로 했다. 또 청년 귀농인이 안심하고 농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영농정착지원금 지원 규모를 2천명으로 확대하고 청년농의 준비-창업-성장 전 과정을 지원하는 1(2023~2027) 청년농 육성 기본계획을 올해 하반기에 수립한다.

 

또 준비에서 정착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정보·서비스를 일괄로 지원하는 귀농귀촌 통합플랫폼도 구축하기로 했다. 플랫폼에서는 각 부처·지자체의 정책, 농지·주거, 일자리 등 광범위한 정보·서비스를 관계기관 시스템과 연계해 통합 제공하게 된다. 이와 함께 농촌 공간 계획 제도 도입 및 농촌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생활 기반, 쾌적한 주거 여건을 갖춘 농촌 공간 조성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올해 농촌재생프로젝트 신규 지원대상으로 21개 생활권을 추가 선정하고 공간 정비 및 주거·정주 여건 개선 사업을 지원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