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채신덕 의원 청년 비정규직 불안정노동 대책 간담회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1:14]

경기도의회, 채신덕 의원 청년 비정규직 불안정노동 대책 간담회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8/11/07 [11:14]


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에서 채신덕 의원은 청년유니온 관계자와 경기도 DMZ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 청년 비정규직 불안정노동 해소 대책에 관한 면담을 지난 5일 가졌다.


청년유니온에서는 영화제에서 일하는 스태프 중 95%가 청년인데 이들은 평균 4.4개월 단위로 2년간 3개 영화제를 전전하며 불안정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연장근로에 따른 임금은 일부/전부 지급받지 못하고 있으며, 고용기간 역시 실업급여 수급 최소기간에도 미치지 못해 영화제에서 충분한 숙련을 쌓을 수 있는 기회 또한 받지 못하고 있다. 계약만료로 해고되어도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며, 영화제가 열릴 때마다 수개월짜리 소모품처럼 사용되고 있다고 청년유니온 측은 전했다.


청년유니온 관계자는 임시직으로 일하는 청년들의 정규직화 및 충분한 숙련기회와 실업급여수급이 가능하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채신덕 의원은 청년실업이나 불안정노동문제에 대한 문제를 상임위나 의회에 건의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보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