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 “지역발전 위한 철도사업 속도 내야” 강조

22일 중부내륙철도 건설현장 찾아 재정집행·안전관리 집중점검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기사입력 2022/06/22 [19:03]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 “지역발전 위한 철도사업 속도 내야” 강조

22일 중부내륙철도 건설현장 찾아 재정집행·안전관리 집중점검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 입력 : 2022/06/22 [19:03]

국토교통부


[케이에스피뉴스=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kspnews.com]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6월 22일 중부내륙철도 건설사업 현장을 찾아 적기 개통을 위한 공정관리와 공사안전을 당부하였다.

중부내륙철도 사업은 총 2조 5,331억원을 투자하여 이천(부발)부터 충주를 거쳐 문경까지 총 연장 93.2km의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이천∼충주 구간(1단계)을 개통하였고, 현재 2단계 구간인 충주∼문경이 본격적으로 공사가 진행하고 있다.

어 차관은 충주~문경 시점인 제6공구에서, 추진상황을 점검한 뒤,“충주∼문경 구간이 완공되면 중부내륙과 수도권이 1시간 생활권으로 구축되어 지역민의 교통편익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수도권 관광객 증가 등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적기 개통을 위한 철저한 공정관리를 강조하였다.

또한, “고속열차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현재 부발∼충주 구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고속열차를 경강선을 통해 판교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주문”하였다.

아울러, “올해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의 원년인 만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실현할 것”을 주문하면서, “철도사업은 공사 과정에서도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예산 집행도 당부”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